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연예

박나래 '성희롱 논란' 결국 수사 받는다.. 경찰 "혐의 검토중"

연예인이라고 아무 말이나 지껄여선 안된다. 다만 돈 벌려고 더러운 소리 한 것이 아니라면 용서해야....

윤정은기자 | 기사입력 2021/05/01 [07:27]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경찰, 박나래 '성희롱 논란' 수사 착수…경찰 "혐의 적용 검토"

"영상 전후 상황을 살펴 형사처벌 가능한 사안인지 검토중이다"

 

[yeowonnews.com=윤정은기자] 서울 강북경찰서는 개그우먼 박나래가 웹 예능에서 한 성희롱 관련 고발 사건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다고 30일 밝혔다.

 

경찰은 이달 국민신문고를 통해 박나래를 정보통신망법상 불법정보유통 혐의로 수사를 해달라는 내용의 고발장을 접수하고 고발인 조사까지 마쳤다.

 

▲ 개그우먼 박나래[넷플릭스 제공]     © 운영자

 

연합뉴스에따르면 경찰 관계자는 "유튜브에 올라왔던 영상을 확인할 수 없어 제작사 측에 요청해 영상자료를 받았다"며 "영상 전후 상황을 살펴 형사처벌이 가능한 사안인지 검토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박나래는 앞서 CJ ENM이 론칭한 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와플의 웹예능 '헤이나래'에서 남자 인형을 소개하면서 성희롱 발언을 해 물의를 빚었다.

 

영상에서 박나래는 '암스트롱맨'이라는 남자 인형의 옷을 갈아입히며 인형의 팔을 사타구니 쪽으로 가져가 성기 모양을 만들며 장난스럽게 발언해 성희롱 논란이 일었다.

 

제작진은 영상을 비공개 처리하고 공식으로 사과했으며 박나래도 자필 사과문을 냈다.

 

 

윤정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박나래#성희롱#논란#하차#예능#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